[서울경제] 김학용 환노위원장 "공익위원이 되레 갈등 조장...최저임금委 구성 개선해야"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한글 - korean   영어 - english   중국어 - 中文   일본어 - 日本語      



언론보도
    Home  >  미디어  >  언론보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18-07-18 19:07

[서울경제] 김학용 환노위원장 "공익위원이 되레 갈등 조장...최저임금委 구성 개선해야"

의원실
조회수 5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김학용(사진·자유한국당)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임 위원장은 18일 “최저임금 논의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위원회 구성을 개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결정의 캐스팅보트인 공익위원 9인은 그간 친정부·노동계로 치우친 의견 제시로 ‘중립성’을 상실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비판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환노위원장이 이 같은 문제를 제기함에 따라 최저임금위 구성 전반에 대한 개편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정책 전반에 대한 개선·보완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최저임금의 가치는 근로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것인데, 오히려 이들에게 피해를 주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시장 사정이나 고용 안정까지 함께 생각할 큰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생각하지 않아 부작용만 생기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위원장이 ‘시급한 개선 사항’으로 꼽은 것은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결정하는 위원회 구성이다. 근로자와 사용자, 그리고 이들 사이의 중재자(공익위원) 등 총 27명의 위원이 과연 해당 분야에 대한 대표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담보하고 있느냐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공익위원들이 근로자·사용자 측을 중재해 합리적인 수준에서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하지만, 최근 과정을 보면 갈등 ‘조정’이 아닌 ‘조장’을 하는 사회적 갈등기구로 전락한 느낌”이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한 지난 14일 회의 역시 사용자 위원의 전원 불참 속에 진행됐고 투표 결과 시급 8,350원(10.9% 인상)을 제시한 공익위원 안이 채택됐다. 노동계가 제시한 8,680원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2년 연속 두자릿수 인상’이라는 점에서 공익위원 안이 이미 노동계에 기울어 있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후략>

 

e0c18f214512ba1e9bc6fe8439809f2f_1535710
 

TAG •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안성시청
    국회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옐로아이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국회 본청 620호 / Tel 02-788-2281, 02-788-2282 / Fax 02-788-3693
    경기도 안성시 중앙로 473 / Tel 031-672-6622 / Fax 031-672-6611
    CopyRight © 2015 KIMHACKYONG.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