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께 맞춥니다. 김학용 Epsilon 4.0

반갑습니다, 김학용입니다.

내용 로딩 중입니다., 조금만 기다려주십시오!

메뉴

보도자료 및 기고

보도자료 | 폐지된 줄 알았던 공관병, 부사관으로 땜질처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의원실 작성일18-04-11 17:08 조회10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폐지된 줄 알았던 공관병, 부사관으로 땜질처방!

육군, 부사관 배치때 조리시험 실시... 해군은 시설관리병으로 이름만 바꿔

김학용“눈가리고 아웅식 땜질처방... 근본적인 대책 마련 시급”

 

□ 군 지휘관의 갑질 논란으로 지난 해 폐지된 공관병 자리 일부가‘공관부사관’으로 대체돼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 국회 국방위원회 김학용 위원장(자유한국당, 경기 안성)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육해공군 공관병 대체인력 운영현황 자료〉에 따르면 육군은 지난 해 9월 30일부로 공관병 제도를 폐지하고 육군 4성 장군 5명의 공관에만 1명씩 공관병 대체인력을 배치해 운영 중으로, 육군참모총장과 제2작전사령관, 제3군사령관의 공관에는 대체인력으로 부사관 3명이 선발돼 배치됐고, 제1군사령관과 한미연합사부사령관 공관에는 군무원이 채용돼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 문제는 육군의 경우 공관에 부사관을 배치하는 과정에서 조리시험을 치룬 것으로 확인됐는데, 지난 해 국방부가 박찬주 전 육군대장 부부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조사하면서 박 대장의 부인이 공관병의 요리 실력을 탓한 것을 염두에 둔 조치가 아니냐는 의혹을 낳고 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공식행사 등을 고려해 조리특기의 부사관을 보직했다.”고 해명했다.

 

□ 또, 해군의 경우에는 공관병 폐지 후 상황ㆍ시설 관리병 제도를 신설하고, 해군참모총장과 해군참모차장, 해군작전사령관의 공관에 각 1명씩 배치했는데, 이 또한 기존의 공관병처럼 공관에 상주시키지 않고 출퇴근을 시키고 있다는 점만 바뀌었을 뿐 역할은 기존 공관병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름만 바꾼 꼼수가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 한편, 공군은 공관병 폐지 이후 대체인력을 선발하지 않고 있다.

 

□ 이에 대해 김학용 국방위원장은“전형적인 눈가리고 아웅식 땜질처방”이라고 지적하고,“송영무 국방장관은 모든 지휘관 공관에 근무하는 병력을 철수하고 민간인력으로 대체하라고 했지만, 실상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면서, "군대의 병영문화를 바라보는 우리 사회의 시각이 예전에 비해 크게 달라졌다는 점에서 여전히 경직되고 폐쇄된 군대문화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이용약관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16 KIMHACKYONG. All right reserved.